언론보도

LS트랙터의 새로운 소식들을 전해 드립니다.

언론보도

- 글로벌 시장 적극적 공략으로 트랙터 사업 이래 최초로 年 1억불 수출 달성 - 자동차와 같은 혁신적인 디자인과 품질로 세계 시장에서 호평 이어져 
- 2015년 트랙터 매출 1조원 달성하고 글로벌 플레이어로 자리잡을 것 

LS그룹의 산업기계 및 첨단부품 전문기업인 LS엠트론(대표 심재설)은 년간 트랙터 수출 1억불을 달성했고, 글로벌 트랙터 시장 개척의 첫 걸음을 시작했다고 29일 밝혔다. 

기존에 트랙터 시장은 전형적인 내수 중심의 산업으로 시장 규모가 1만 5천대, 5천억원 수준이다. 그러나 글로벌 시장으로 눈을 돌리면 130만대 시장으로 약 50조원을 형성하고 있으며 미래 성장동력이 될 수 있는 규모를 가지고 있다. 

LS엠트론은 2008년 7월 새롭게 출범하면서 국내를 넘어 글로벌 트랙터 시장을 적극적으로 개척한 결과 2010년에 세계 최대의 농기계 업체인 CNH와 2013년까지 트랙터를 2억불 규모로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고, 터키 및 프랑스, 독일, 폴란드 등 유럽 시장을 공략하며 비약적인 성장을 이루고 있다. 이로 인해 트랙터 매출은 2008년 1,593억원, 2009년에는 1,759억원, 2010년에는 전년과 비교해 무려 51%가 성장 한 2,641억원을 올렸다. 올해는 무난히 3,000억원 이상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어 3년 만에 트랙터 사업이 약 2배 커진 셈이다. 매출 구성에 있어서도 2008년 27%였던 해외 수출 비중이 2010년에는 37%였고, 올해는 44%까지 확대돼 수출 1억불 달성과 함께 본격적인 해외 시장 개척의 서막이 열리게 된 것이다. LS엠트론은 현재 북미, 유럽, 동남아는 물론 아프리카까지 24개국에 수출하고 있고 2013년에는 수출 2억불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LS엠트론 트랙터가 해외에서 호평을 받는 이유는 제품 혁신에 있다. 트랙터를 자동차 디자인과 같은 화려한 외관을 구현해 굿디자인상을 수상하는 등 업계에 신선한 충격을 안겼으며, 기계식 변속기를 유지한 채 자동으로 기어를 조작할 수 있는 획기적인 제품을 출시하는 등 30여년 트랙터 기술이 녹아있는 제품으로 세계 시장을 공략한 것이다. 또한, 편의사항으로 에어컨, 냉장고는 물론 국가에 따라 고객 맞춤형 제품을 공급하는 등 차별화된 마케팅도 펼쳤다. 

이러한 제품을 기반으로 LS엠트론은 글로벌 시장의 경쟁환경과 기회도 민감하게 포착했다. 지금까지 미국이나 유럽의 메이저 회사들은 중대형급 이상 트랙터를 생산하고, 일본 업체들은 중형 및 소형 트랙터를 중심으로 성장해 왔다. LS엠트론은 23~100마력의 중형 및 소형 제품의 모든 라인업을 구축해 엔고로 어려움을 겪고 있던 일본 업체들이 장악하고 있던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해 많은 성과를 올리기도 했다. 또한, 세계 각처에 영향력 있는 현지 판매 채널을 확보해 협력 마케팅(Co-marketing)을 펼침으로써 시장을 급속도로 확대할 수 있었다. 

LS엠트론은 해외시장 개척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자 2009년에 미국에 트랙터 법인을 설립한대 이어 2010년에는 중국 칭다오에 트랙터 생산 기지를 열었고, 남미와 유럽 시장 확대를 위한 활동들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다. 

현재 트랙터를 생산하고 있는 LS엠트론 전주공장 현장은 쉼 없이 돌아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해외 바이어들의 주문이 밀려 해외 영업 직원들이 본인 수주 물량을 먼저 생산하기 위해 치열한 내부 경쟁을 펼쳐야 하는 등 즐거운 비명소리가 여기저기에서 들리고 있는 상황이다. 

LS엠트론 심재설 사장은 “오랫동안 우물 안 개구리와 같이 국내에 머물렀던 트랙터 사업이 수출 1억불을 돌파하며 세계로 비상하기 위한 나래를 이제 막 펼쳤다.”며 “모든 역량을 쏟아 부어 2015년에는 트랙터 매출 1조원을 달성하고 글로벌 플레이어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목록